[애드 아스트라] 추락할 진실의 '겉과 속' (전편)
[애드 아스트라] 추락할 진실의 '겉과 속' (전편)
  • 오세준
  • 승인 2019.09.20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애드 아스트라' (제임스 그레이 감독, 2019, 123분)
영화 '잃어버린 도시 Z' 스틸 사진, '제임스 그레이 감독' ⓒ ㈜영화사 빅
영화 '잃어버린 도시 Z' 스틸 사진, '제임스 그레이 감독' ⓒ ㈜영화사 빅

 

Intro. PLAN B (1)

인류 역사의 마지막 퍼즐 'Z'를 찾기 위한 포셋의 아마존 탐험(영화 '잃어버린 도시 Z')을 그렸던 '제임스 그레이' 감독과 제작자 '브래드 피트'. 그리고 다시 시작된 제임스 그레이의 탐험, 이번에는 제작자가 아닌 배우로서 '브래드 피트'가 본격적으로 나서면서 지구를 떠나 저 먼 우주로 향한다.

지구로 추락하는 사고를 겪은 우주 비행사 '로이'(브래드 피트). 우주 안테나에서 일하던 중, 인류를 위협할 전류 급증 현상인 '써지'가 덮쳤기 때문. 심지어 이 사고가 지적생명체를 찾기 위한 '리마 프로젝트'를 수행하다 실종된 자신의 아버지가 벌인 위험한 실험으로 인해 벌어졌다는 것을 알게 된다. 지금껏 죽었다고 굳게 믿어왔던 아버지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는 것도 잠시 지구를 위협하는 재앙을 막기 위해서 화성으로 가 아버지에게 메시지를 보내야 하는 미션을 받는다.

 

사진 ⓒ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사진 ⓒ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없었지만, 있는 것

<애드 아스트라>는 죽었다고 믿었던 아버지가 알고 보니 살아있었으며, 영웅이 아닌 자신의 탐험을 위해 같이 탄 동료들을 무참히 죽인 살인자라는 진실을 깨닫는 우주 비행사 '로이'를 그린 작품이다. 지구에서 시작해 달을 거쳐, 화성 그리고 자신의 아버지가 있는 혜왕성까지 이어진 그의 여정은 마치 테세우스, 페르세우스 등 시련을 통해 성장하는 '영웅 서사'로 이뤄졌다. 또 큰 틀로 보았을 때, 결국 아버지의 죽음이 필수불가결한 부분(물론, 영화는 아버지가 자살한다)에서는 '오이디푸스 서사'로 읽을 수 있다.

그러나 <애드 아스트라>는 그러한 모험이나 여정의 성공이나 결말보다는 '로이의 내면'에 집중한다. 제임스 그레이 감독이 그려내는 것은 '로이'라는 인물의 주체성, 내면으로의 탐구다. 비사교적이며, 자기파괴적인 '로이'는 자신의 아버지가 짜놓은, 혹은 자의적으로 '우주탐험사'라는 위험한 삶을 선택한 인물이다. 이를테면 영화 처음 추락 사고 후, 분명 많은 동료들이 죽었음에도 아무렇지 않거나 무덤덤한 로이의 모습은 감정이 없는, 소통 장애가 있는 인물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사진 ⓒ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사진 ⓒ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실제 '로이'는 임무를 위해서 화성으로 떠나지만, 어느새 '의무감'으로 바뀌어 아버지를 만나기로 결심한다. 이 결정적 동기는 오로지 '진실'이다. 즉, 달에서는 프루이트, 화성에서는 헬렌을 통해 로이는 자신이 우주사령부로부터 이용당하고 있으며 리마 프로젝트 역시 아버지의 욕망으로 함께한 동료들이 죽었다는 사실. 분명 추락으로 인해 지구로 가까워지고 있었던 로이는 반대로 점점 멀어지고 있다. 죽었다고 믿었던 아버지를 만나기 위해, 감춰진 진실을 마주하기 위해, '전복된' 것이다.

 

영화는 우주로 떠나는 것이 아닌 '로이의 내면이라는 소우주'로 떠난다.

 

달로 떠나기 전 로이는 연인 '이브'에게 보낼 메시지를 녹음하고, 곧 바로 삭제한다. 그리고 아버지를 만나기 위해 혜왕성으로 떠나는 약 79일의 시간 동안 '이브'의 영상을 끊임없이 반복하며 본다. “늘 나 혼자 있는 느낌이야”라고 말하는 이브, 그 순간 '로이'는 자신이 선택했던 '고립이라는 삶'과 마주한다. 그 긴 시간을 영화는 로이의 모습, 이브의 영상과 아버지의 영상이 교차 편집된, 마구 뒤섞인 상태로 보여준다. 이 몽타주는 분명 그동안 억압하고 억눌렸던 로이의 내면 그 자체이다. 존재하지 않은 아버지의 뒤를 쫓았던 로이는 정작 자신의 옆에 있던 이브를 보지 못한 것이다.

로이는 미지의 존재를 찾고자 했던 아버지와 달리 로이는 지구로 돌아간다. 수미상관 구조로, 로이는 처음과 같이 지구로 떨어진다. 그렇지만 분명 그때와 다르다. 자신의 심연 끝까지 갔다 온 '로이', 어쩌면 <애드 아스트라>는 시작하기 위해 '추락'해야 하는 영화가 아니었을까.

 

사진 ⓒ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사진 ⓒ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코아르CoAR 오세준 기자, yey12345@ccoart.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