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토마스 앤더슨 감독 신작 '리코리쉬 피자', 2월 16일 개봉…가장 낭만적인 마스터피스
폴 토마스 앤더슨 감독 신작 '리코리쉬 피자', 2월 16일 개봉…가장 낭만적인 마스터피스
  • 오세준
  • 승인 2022.01.1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 토마스 앤더슨 감독의 신작 '리코리쉬 피자'가 2월 16일로 개봉을 확정했다.

 

ⓒ 유니버설 픽쳐스
ⓒ 유니버설 픽쳐스

영화 '리코리쉬 피자'는 사랑에 빠진 소년 개리와 불안한 20대를 지나고 있는 알라나의 뜨거웠던 여름날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제93회 미국비평가협회 작품상 수상을 비롯해 전 세계 영화제와 비평가협회에서 27관왕을 기록한 '리코리쉬 피자'는 최근 개최된 제79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도 작품상, 각본상, 여우주연상, 남우주연상까지 4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리며 뛰어난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해외 평단으로부터 "폴 토마스 앤더슨이 만든 애틋한 첫사랑 한 조각", "폴 토마스 앤더슨 작품 중 가장 사랑스럽다" 등의 반응이 쏟아지고 있어 전작들과는 다른 결을 지닌 폴 토마스 앤더슨의 가장 낭만적인 마스터피스가 탄생할 것으로 국내 관객들의 기대감 또한 고조되고 있다.

함께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리코리쉬 피자'의 배경이 되는 1970년대 캘리포니아의 향수가 물씬 느껴지는 레트로 감성의 일러스트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야자수와 붉게 노을이 지고 있는 저녁 하늘의 배경이 인상적인 가운데, 불안한 20대를 지나고 있는 알라나(알라나 하임 분)와 손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사랑에 빠진 소년 개리(쿠퍼 호프만)를 중심으로 그들을 감싸고 있는 다양한 인물들 간에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故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의 아들 쿠퍼 호프만과 알라나 하임 등 신예 배우들과 브래들리 쿠퍼, 숀 펜 등 걸출한 스타 배우들의 만남이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마스터'(베니스국제영화제), '펀치 드렁크 러브'(칸국제영화제), '데어 윌 비 블러드'(베를린국제영화제)로 3대 영화제 감독상을 휩쓸며 거장 반열에 오른 폴 토마스 앤더슨 감독의 신작 '리코리쉬 피자'는 2월 16일 개봉한다.

[코아르CoAR 오세준 기자, yey12345@ccoart.com]

오세준
오세준
《코아르》 영화전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