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0rpm 그 어디에서 (전편)
7000rpm 그 어디에서 (전편)
  • 배명현
  • 승인 2019.12.07 0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편은 영화를 보지 못한 사람을 위한 가이드라인입니다. 후편은 영화를 본 이후에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사진 ⓒ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사진 ⓒ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이 영화는 무조건 극장에서 보아야 한다. 너무 성급한 시작으로 보이는가. 하지만 글의 시작을 이렇게 적어야만 한다. 이 영화는 무조건 극장에서 보자. 기왕이면 사운드가 좋은 극장에서 보자. 영화가 끝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아직 흥분이 가라앉지 않았다. 경박한 시작에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 정신을 다시 차리고 시작해보겠다.

사실 처음 영화의 제목을 보았을 때 이 영화를 보지 않으려 했다. 대형 제작사에서 만든 양상형 영화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포드와 페라리 두 기업이 이겨보겠다고 난리를 부리고 러닝타임의 절반이 카 체이스 씬인 그런 영화 말이다. 하지만 감독은 <로건>의 감독이었다. 나의 판단을 한 발 유보하였다. 내 예상이 틀릴수도 있다는 예감이 처음 들었던 순간은 예고편을 보았을 때이다. 예고편은 단순한 버디무비이자 카 체이스를 담은 영화가 아니었다. 나는 성급한 일반화를 반성하는 동시에 영화에 기대를 걸었다.

그리고 오늘 영화를 보았다. 기대 이상이었다. 훨씬 놀라웠다. 이 영화는 실화를 어떻게 영화로 풀어내야 하는지, 균형감각을 어떻게 잡아야 하는지를 잘 알고 있다. 그 모두를 다루면서 재미를 주는 방법까지도. 먼저 나와 같은 오해를 하는 독자들이 있을 것 같다. 그들에게 걱정은 집에 두고 영화관에 가시라고 말하고 싶다. 마음껏 영화를 즐겨주시길 바란다. 재미가 없을 수 없는 영화이다.

제목에서 볼 수 있듯이 이 영화는 포드와 페라리의 대결이다. 하지만 그건 결과이지 과정이 아니다. 러닝타임 내내 나오는 주요 적은 ‘포드’이다. 늘 적은 내부에 있다는 관용어가 딱 들어맞는 둘 에게 적은 포드의 경영진이다. 플롯은 내내 포드의 경영진과 캐롤의 대비를 보여준다. 하지만 이 영화를 단순히 개인과 포디즘의 대결이라는 도식에 끼워 넣고 싶지 않다. 그렇게 판단한다면 해석의 다양성을 해칠 가능성이 크다. 또한 그렇다면 영화의 후반부에서 ‘켄’이 했던 선택을 설명할 수 없게 된다.(이 페이지는 영화를 보기 이전 읽는 추천사에 가깝다)

때문에 영화의 해석을 얄팍하게 만드는 ‘성과’v’악’의 대결로 해석하지는 않겠다. 때문에 더더욱 영화를 보는 관점이 중요할 것이다. <포드 v 페라리>는 실재한 사건을 다룬 영화이다. 당연한 이야기이다. 그러나 이 영화는 정말 실화인가. 역사가 실재의 모든 이야기를 담을 수 없는 것처럼. 영화로 만든다고 결정한 순간부터 영화는 감독의 관점을 따라가게 된다. 때문에 이 영화는 중립을 유지할 수 있다.

 

사진 ⓒ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사진 ⓒ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줄거리부터 따라가 보도록 하자. 영화는 캐롤의 시점으로부터 시작한다. 그는 르망에서 최초로 우승한 미국인이다. 그러나 이 장면은 아름답지 않다. 가장 아름답게 ‘결정된’ 실재는 어둡다. 영화의 첫 씬은 중요하다. 이 영화가 어디로 가는지 방향을 알려주는 나침판이기 때문이다. 캐롤이 어둠을 뚫고 지나가면 화면은 바뀌고 더이상 운전할 수 없다는 처방을 받는다.

다음은 켄의 등장이다. 그는 자동차 수리공이다. 자동차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자랑하는 씬 다음은 경주로 이어진다. 영화에 대한 어떤 정보도 없는 관객은 캐롤이 운전자, 켄이 자동차 개발자가 될 것이라 생각했을 것이다. 하지만 여기서 감독은 예상을 빗나가게 만들었다. 실제 ‘르망 24시’에서 운전을 해야 할 사람은 켄이었고 그를 서포트하는 사람은 캐롤이었다.

첫 장면은 관객을 놀리기 위한 장면이 아니다. 오히려 정확하게 이들의 미래를 보여주기 위한 장면이었다. 관객은 이 영화를 통해 정확한 제한된 정보를 전달받는다. 르망이 캐롤의 마지막 주행이었느지 알 수는 없다. 오히려 캔이 얼마나 오랫동안 달리지 못했는지를 방증하는 장면이다. 주위의 어떤 사람도 그가 운전할 수 있는지 물어보지 않는다. 오직 관객만은 위해 만들어진 장면인 병원 씬은 정보를 전달한다. 그가 더이상 달릴 수 없다고 때문에 켄이 달려야 한다고.

이 영화는 켄을 달리기게 하기 위한 영화이다. 이렇게 말하면 너무 급진적이라고 할 수도 있으나 이를 부정하기도 힘들 것이다. 켄의 위기는 늘 극복된다. 그의 경제적 위기, 포드에 의해 좌절된 의지도 마찬가지이다.  이것을 극복하는 건 켄이 아니다. 그를 믿고 지지해주는 부인 몰리가 있지만 그녀는 정신적 지주일 뿐이다. 캐롤이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준 지원자일 것이다.

때문에 영화는 두 번 켄과 캐롤의 경계를 무너뜨리는 장면을 배치해두었다. 켄의 첫 자동차 대회와  르망에서의 후반에서 말이다. 캐롤은 혼잣말로 지시를 내린다. 켄은 이 지시를 들은 것처럼 정확하게 운전한다. 이는 단지 둘의 운전실력을 드러내려는 장면이 아니다. 실력 때문이라면 한 번으로 족하다. 감독은 이 둘을 한 사람으로 까지 생각한 것 같다. 때문에 영화 마지막 장면은 이어질 수 있는 것이다.

영화의 전체 줄거리를 피해 설명하는 건 여기까지 해야겠다. 더 이상 설명 하려면 줄거리와 씬에 대한 설명이 불가피하다. 극장에서 이 영화를 본 관객에게 들려줄 해석이 있으니 다음 글은 영화가 끝난 후에 읽어주시길 바란다.

7000rpm 그 어디에서 (후편)에서 계속.

 

사진 ⓒ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사진 ⓒ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코아르CoAR 배명현 에디터, rhfemdnjf@ccoart.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