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나 힐 감독 대뷔작 '미드 90'…"유년시절 내가 사랑한 모든 것을 담아"
조나 힐 감독 대뷔작 '미드 90'…"유년시절 내가 사랑한 모든 것을 담아"
  • 오세준
  • 승인 2019.08.23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터 ⓒ 영화 '미드 90'
포스터 ⓒ 영화 '미드 90'

영화 '머니볼', '더 울프 오브 월 스트리트'로 유명한 배우 조나 힐의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미드 90'이 개봉한다.

'미드 90'은 1990년대 L.A를 배경으로 스티비와 그 친구들의 성장을 그린 영화. 출중한 연기 실력으로 2번의 오스카상 후보에 지명된 조나 힐의 첫 연출 데뷔작이다.

'미드 90'은 20번의 대본 초안부터 4년이라는 제작 기간에 35일 간의 촬영으로 완성됐다. 스케이트 보드 문화부터 랩 음악, 90년대 독립영화와 LA까지, 유년시절의 그가 사랑한 모든 것을 담았다.

조나 힐은 "영화 속 배경인 90년대와 LA는 내가 어떻게, 어디서 자랐는지 보여주는 곳"이라고 말해 자신이 현실판 '스티비'였음을 암시했다. 또 "지난 4년 동안 '미드 90'은 나의 제일 친한 친구였다. 영화 속 아이들이 앉아있는 계단에 앉아 시나리오를 썼다"고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조나 힐은 어릴 적 형의 방을 몰래 들락거리며 형으로부터 배운 영화와 힙합 음악 취향을 영화에 반영했다.

특히, 영화 속에 흘러나오는 음악 중 GZA의 '리퀴드 스워즈'(Liquid Swords)는 조나 힐이 어린 시절부터 수만 번은 반복해 들었던 곡이다. 그는 "이 노래는 나의 DNA에 들어있을 정도다. 죽을 때까지 뇌의 한 구석에 차지하고 있을 노래를 영화에 쓸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고 밝히기도 했다.

2019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영화 '미드 90'은 오는 9월 25일 개봉한다.

[코아르CoAR 오세준 기자, yey12345@ccoart.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