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신작 '여행자의 필요', 4월 24일 개봉
홍상수 신작 '여행자의 필요', 4월 24일 개봉
  • 문건재
  • 승인 2024.04.01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상수 감독의 신작 '여행자의 필요'가 오는 24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여행자의 필요'는 프랑스에서 왔다는 여자 이리스(이자벨 위페르 분)가 돈이 없고 어떻게 살지 몰라 해 불어를 가르치게 됐고, 이송(김승윤)과 원주(이혜영)의 불어 선생님이 된 후 막걸리에 의존하며 사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제74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다. 배우 김민희가 제작실장을 맡았다.

특히, 홍상수 감독의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수상은 5번째다. 앞서 2022년 '소설가의 영화'로 은곰상 심사위원대상, 2021년 '인트로덕션'으로 은곰상 각본상, 2020년 '도망친 여자'로 은곰상 감독상, 2017년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배우 김민희가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외신은 '여행자의 필요'에 대해 "최근 몇 년간 나온 그의 작품 중 가장 재미있는 작품으로, 신선한 공기처럼 당신을 스쳐 가는 영화다." (Rory O'Connor (The Film Stage)) "동시에 이상하면서 독창적이고, 웃기면서도 건조하다." (Marc Cassivi (La Presse)) "이자벨 위페르가 빛나고 있는 실존적이고 시적인 환상물." (Nicolas Bardot (Le Polyester))이라며 호평했다. 

또한 "홍상수와 이자벨 위페르가 재회해 바람 부는, 수수께끼 같은 오후의 산책을 떠난다. 위페르의 사랑스럽게 모자란 듯, 무심한 듯 보이는 연기가 영화의 진행에 편안한 친숙함의 장막을 제공한다. 지칠 줄 모르는 이 한국 작가의 장난기 섞인 불가해함이 가장 잘 드러나는 영화." (Guy Lodge (Variety))라며 극찬했다.

한편, 홍상수 감독의 신작 '여행자의 필요'가 오는 24일 개봉한다.

[코아르CoAR 문건재 기자, ansrjswo@ccoart.com]

문건재
문건재
《코아르》 운영위원 및 취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