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x이선균 '잠', 칸 영화제 해외 언론 호평 "공포, 환상, 코믹 장르를 넘나들어"
정유미x이선균 '잠', 칸 영화제 해외 언론 호평 "공포, 환상, 코믹 장르를 넘나들어"
  • 문건재
  • 승인 2023.06.1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영화 '잠'(감독 유재선)이 칸 국제영화제 비평가주간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처음 공개된 이후 해외 언론 및 평단의 열띤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 롯데엔터테인먼트

'잠'은 행복한 신혼부부 현수(이선균 분)와 수진(정유미 분)을 악몽처럼 덮친 남편의 수면 중 이상행동, 잠드는 순간 시작되는 끔찍한 공포의 비밀을 풀기 위해 애쓰는 두 사람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프랑스 현지 시각으로 지난 5월 21일(일) 칸영화제 월드 프리미어 현장에서 뜨거운 박수를 받으며 성공적으로 공개를 마친 '잠'을 향한 해외 유수 매체와 평단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스크린 인터내셔널(Screen International)은 "단순한 몽유병에 대한 풍부한 상상력과 교묘한 변화가 가미된 영화", 소르티르 아 파리(Sortir à Paris)는 "관객들로 하여금 숨 돌릴 겨를을 주지 않는 매력적이고 드라마틱한 스릴러", 트르와 쿨뤠르(Trois Couleurs)는 "웃음과 공포가 뒤섞인 완성도 높은 장르영화로 부부에 대한 깊고 미묘한 성찰을 이루게 한다", 무비라마(MovieRama)는 "공포, 환상, 코믹과 같은 장르를 넘나들며 부부와 가족, 믿음과 전통, 의식과 무의식, 과학과 의학에 대한 성찰의 토대를 마련한다"고 ‘잠’이라는 평범한 소재에서 나오는 미스터리와 서스펜스에 대한 극찬을 쏟아냈다.

또한 레터박스드(Letterboxd)는 "관객의 관심을 끌고 놀라게 하는 방법을 안다"고 호평하며 '잠'을 올해 칸영화제 베스트 영화 중 한 편으로 선정했다. 뿐만 아니라 레 쟁로퀴티블(Les Inrockuptibles)은 "첫 번째 영화를 아주 팽팽하고, 긴장되고, 간결하게 연출한다", 콘비니(Konbini)는 "장르를 혼합하면서 극도로 섬세하게 유머와 공포의 코드를 결합시킨다"고 첫 번째 장편 영화로 성공적으로 데뷔한 유재선 감독의 연출력을 상찬했다. 시네마 티저(Cinéma Teaser)는 "간결한 장소 뒤, 가족적인 웃음 아래 실용적이고 효율적인 미장센과 카오스는 영화에 있어 철저하게 영향력을 가지고 기이함은 화면을 장악한다"고 프로덕션에 대한 아낌없는 찬사를 전했다.

한편, 잠드는 순간, 다른 사람처럼 변해 끔찍한 행동을 저지르는 남편이 자아내는 공포의 비밀을 파헤친다는 흥미로운 스토리, 만날 때마다 최고의 호흡을 보여준 정유미와 이선균이 설명할 수 없는 공포에 맞선 부부로 만나 선보이는 케미스트리로 기대감을 높인 영화 '잠'은 올 가을 개봉 예정이다.

[코아르CoAR 문건재 기자, ansrjswo@ccoart.com]

문건재
문건재
《코아르》 운영위원 및 취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