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X주지훈 '탈출', 미드나잇 스크리닝 초청
이선균X주지훈 '탈출', 미드나잇 스크리닝 초청
  • 문건재
  • 승인 2023.04.25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탈출: PROJECT SILENCE'가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됐다.

 

ⓒ CJ ENM

'탈출: PROJECT SILENCE'는 한치 앞도 구분할 수 없는 짙은 안개 속 붕괴 위기의 공항대교에 고립된 사람들이 예기치 못한 연쇄 재난으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극한의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지난 24일(월) 오후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탈출: PROJECT SILENCE'를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미드나잇 스크리닝은 액션, 스릴러, 누아르, 판타지, 호러와 같은 장르영화 중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소수의 작품을 엄선해 상영된다. 

'탈출: PROJECT SILENCE'는 한국 판타지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연 천만 영화 시리즈  '신과함께'의 김용화 감독이 제작을 맡았고, '족구왕' '범죄의 여왕' '소공녀' 등 기발한 독립영화를 기획하고 제작한 광화문시네마의 대표 김태곤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를 모은다.

'탈출: PROJECT SILENCE'는 일상의 공간이 한순간에 걷잡을 수 없는 재난의 현장으로 뒤바뀌고, 가장 친근한 존재가 위협의 대상이 되는 현실감 넘치는 설정을 바탕으로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재난 영화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기생충'의 이선균과 '신과함께' 시리즈의 주지훈 등 '천만 배우'들이 의기투합한 것을 비롯해 김희원, 문성근, 예수정, 김태우, 박희본, 박주현, 김수안까지 세대 불문, 다양한 개성과 매력을 겸비한 배우들이 합류해 연기 앙상블을 선보인다.

여기에 '기생충' '브로커' 홍경표 촬영감독, '부산행'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박주석 작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이건문 무술감독, '길복순' '킹메이커' 한아름 미술감독, '승리호' '신과함께' 시리즈의 VFX 회사 덱스터 스튜디오 등 대한민국 최고의 흥행 제작진이 가세해 신뢰를 더한다.

'탈출: PROJECT SILENCE'를 통해 처음으로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된 김태곤 감독은 이날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되어 정말 기쁘다. 영화인의 한 사람으로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탈출: PROJECT SILENCE'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좋은 반응 얻기를 기대한다"고 뜻깊은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제작을 맡은 김용화 감독도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받은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면서 "어려운 제작 환경 속에서도 감독 이하 배우들과 스태프가 열심히 만든 작품인 만큼 국경을 초월해 많은 관객들이 보고 응원해 주길 바란다"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76회 칸영화제를 통해 전세계 최초 공개되는 영화 '탈출: PROJECT SILENCE'는 2023년 국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코아르CoAR 문건재 기자, ansrjswo@ccoart.com]

문건재
문건재
《코아르》 운영위원 및 취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