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日위안부 피해할머니 다큐 ‘김복동’ 내레이션 참여
한지민, 日위안부 피해할머니 다큐 ‘김복동’ 내레이션 참여
  • 오세준
  • 승인 2019.05.23 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를 뜨겁게 달군 감동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이 8월 개봉을 확정한 가운데 배우 한지민이 내레이션으로 참여해 화제다.

영화 '김복동'은 여성인권운동가이자 평화운동가였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이야기를 담았다. 세상에 자신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라고 처음 밝혔던 김복동 할머니가 92년부터 2019년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해 투쟁했던 27년 간의 긴 여정을 담았다. 

영화는 일본군의 성노예제 피해자가 된 김복동 할머니가 자신이 겪은 고통을 세상에 공개하고 되찾고 싶었던 삶, 자신의 남은 삶을 부여잡고 뿌린 희망의 씨앗, 일본 정부의 사죄를 받을 때까지 전 세계에 세우겠다던 소녀상의 의미 등을 차곡차곡 전한다.

김복동 할머니는 떠나갔지만 아직도 전쟁 피해자들의 아픔은 해결되지 않았기에, 단순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한 명의 죽음에 머무는 것이 아닌, 세상 사람들에게 김복동은 무엇을 남겼는지 메시지를 던진다.

내레이션에 참여한 한지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이야기가 다큐멘터리 영화로 만들어지는 것이 반가웠다.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영화라는 매체로 대중에게, 특히 젊은 친구들에게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라고 생각했다"며 참여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김복동 할머니가 자신의 한을 다 풀고 돌아가신 것이 아니기 때문에 본인이 작게나마 함께 하고 싶었다"고 마음을 전했다.

또한, 김영진 전주국제영화제 수석프로그래머는 "김복동 할머니의 삶에서 이룬 업적이 무엇이고 우리에게 남겨진 과제가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한 작품이다. 그 분이 이런 일을 하기 위해 남에게 말할 수 없는 고통을 홀로 짊어지고 처절하게 견디셨는가를 보여주며 무지에 대해 통렬하게 편견을 깨주고 동참하게 만드는 호소력을 지닌 영화다"라고 말했다.

한편, 영화 '김복동'은 올해 전주국제영화제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 부문에 초청받았다.

[코아르 CoAR 오세준 기자, yey12345@ccoart.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