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 숨쉬는 고흐의 명화들! 뮤지컬 '반고흐와 해바라기 소년'
살아 숨쉬는 고흐의 명화들! 뮤지컬 '반고흐와 해바라기 소년'
  • 오세준
  • 승인 2019.05.13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텅 ⓒ 아이엠컬처
포스텅 ⓒ 아이엠컬처

화가 고흐를 다룬 뮤지컬 '반 고흐와 해바라기'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관객들의 높은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뮤지컬 '반 고흐와 해바라기 소년'은 반 고흐와 어린 소년 까미유 룰랭의 우정을 다룬 감동 스토리로 빈센트 반 고흐의 작품과 반 고흐가 사랑한 도시 '아를'을 화려하고 생동감 넘치게 표현할 예정이다.

'반 고흐와 해바라기 소년'의 원작자 로렌스 안홀트는 영국에서 권위 있는 문학상 '네슬레 스마티스 금상'을 2회 수상한 바 있는 영국의 저명한 아동 문학가이며 그가 쓴 책들은 미술 교과서로서도 채택됐다. 그의 작품이 공연으로 재탄생돼 아이들이 창의력과 감성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한다.

특히, 2008년 김창완 작곡의 초연으로 공연된 '반 고흐와 해바라기 소년'은 이번에 국내 최고의 실력파 배우들과 창작진에 의해 한층 더 업그레이드돼 눈길을 끈다. 빈센트 반 고흐 역에는 배우 이석준, 송용진, 유제윤이 캐스팅됐고 스스로를 해바라기라고 믿는 소년 까미유 룰랭 역은 아역 이지훈과 이준용이 맡아 환상의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뮤지컬 '웃는남자' '스위니토드' 등에 참여한 오필영 무대디자이너, 뮤지컬 '랭보' '마리퀴리'의 신선호 안무가, 뮤지컬 '웃는남자'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구윤영 조명디자이너, 연극 '날 보러와요'를 작업한 변정주 연출, 뮤지컬 '메멘토모리'의 김가람 작가 등 화려한 제작진이 준비돼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다.

한편, 지난 4월 24일 개막한 '반 고흐와 해바라기 소년'은 5월 26일(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된다.

[코아르 CoAR 오세준 기자, yey12345@ccoart.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