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백상예술대상 김혜자·정우성 대상(종합)
2019 백상예술대상 김혜자·정우성 대상(종합)
  • 오세준
  • 승인 2019.05.02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백상예술대상
사진 ⓒ 백상예술대상

배우 김혜자와 정우성이 '2019 백상예술대상'에서 각각 TV부문과 영화부문 대상을 거머쥐었다.

지난 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D홀에서 제55회 백상예술대상이 열렸다.

올해 백상예술대상에서 김혜자는 JTBC '눈이 부시게'로 TV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눈이 부시게'는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사는 김혜자와 이준하의 로맨스를 그렸다.극중 김혜자는 21세기를 살아가는 25세 여인(한지민)과 치매 증상을 앓는 70대 할머니(김혜자)를 오가며 열연했다.

김혜자는 수상 소감으로 작품 속 가장 인상 깊었던 내레이션을 읊었다. 그녀는 "내 삶은 때론 불행했고, 때론 행복했다. 삶이 한낮 꿈에 불과하다지만, 그래도 살아서 좋았다. 지금 삶이 힘든 당신, 이 세상에 태어난 이상 이 모든 걸 누릴 자격이 있다. 후회만 가득한 과거와 불안하기만 한 미래 때문에 지금을 망치지 마라. 오늘을 살아가라. 눈이 부시게. 당신은 그럴 자격이 있다. 이 말을 꼭 하고 싶었다.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우성은 영화 '증인'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정우성이 열연을 펼친 '증인'은 신념을 잠시 접고 현실을 위해 속물이 되기로 마음먹은 변호사 순호(정우성)가 사건 현장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김향기)를 만나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정우성은 "생각지도 못한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선입견은 편견을 만들고, 편견은 차별을 만든다. 늘 인간의 바른 관계 안에서 영화를 만드는 이한 감독과 성장하면서 겪지 못한 아버지와 경험을 하게 해준 박근형 선배에게 감사하다. 향기, 너는 그 어떤 누구보다 완벽한 나의 파트너였다"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영화는 시대를 비추는 거울이다. 앞으로 영화라는 거울이 시대를 비출 때 좀 더 따뜻하고 일상의 찬란한 아름다움을 담을 시대가 오길 바란다"며 소망했다.

JTBC에서 가장 큰 사랑을 받았던 'SKY캐슬'은 드라마 부문에서 4관왕을 차지했다. 최우수연기상은 염정아, 연출상은 조현탁 PD에게 돌아갔다. 또 김병철과 김혜윤은 각각 조연상과 신인연기상을 수상했다.

먼저, 염정아는 "존경하는 김혜자 선생님 앞에서 상을 받아 영광이다. 'SKY캐슬'과 함께 한 시간이 정말 행복했다. 후보에 같이 오른 김서형 씨 고마웠고 고생 많이 했다. 앞으로도 머무르지 않고 발전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영화 부문에서는 '미쓰백'이 3관왕에 올랐다. 한지민은 최우수상을 수상했고, 권소현과 이지원 감독은 각각 조연상, 신인 감독상을 품에 안았다.

한편, 1965년 제정된 백상예술대상은 TV와 영화를 아우르는 종합 예술 시상식으로, 올해는 18년 만에 연극 부문 시상을 부활해 의미를 더했다.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수상자(작)

영화부문
▲대상=정우성(증인)
▲작품상=공작
▲감독상=강형철(스윙키즈)
▲최우수연기상=이성민(공작), 한지민(미쓰백)
▲조연상=김주혁(독전), 권소현(미쓰백)
▲신인연기상=김영광(너의 결혼식), 이재인(사바하)
▲신인감독상=이지원(미쓰백)
▲시나리오상=곽경택·김태균(암수살인)
▲예술상=홍경표 촬영감독(버닝)

TV부문
▲대상=김혜자(눈이 부시게)
▲드라마 작품상=tvN '나의 아저씨'
▲예능 작품상=MBC TV '전지적 참견 시점'
▲교양 작품상=KBS 1TV '저널리즘 토크쇼J'
▲연출상=조현탁 PD(SKY캐슬)
▲최우수연기상=이병헌(미스터 션샤인), 염정아(SKY캐슬)
▲조연상=김병철(SKY캐슬), 이정은(눈이 부시게)
▲신인연기상=장기용(이리와 안아줘), 김혜윤(SKY캐슬)
▲예능상=전현무(나혼자산다), 이영자(전지적 참견 시점)
▲극본상=박혜영(나의 아저씨)
▲예술상=VFX 박성진(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V라이브 인기상=이지은(나의 아저씨), 도경수(백일의 낭군님)
▲바자 아이콘상=김혜수

연극부문
▲젊은연극상=성수연(액트리스 원: 국민로봇배우1호)

[코아르 CoAR 오세준 기자, yey12345@ccoart.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