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천변호텔, 3·1아파트'를 통해 바라보는 1960년대 청계천-서울도심
전시 '천변호텔, 3·1아파트'를 통해 바라보는 1960년대 청계천-서울도심
  • 오세준
  • 승인 2019.05.02 0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터 ⓒ 서울역사박물관
포스터 ⓒ 서울역사박물관

청계천박물관이 2019년 상반기 기획전 '천변호텔, 3·1아파트'를 개최했다.

전시에서는 3·1 시민아파트가 건립된 1960년대 이후 서울 도심의 도시화, 변화상을 다룬다. 3·1아파트는 1969년 당시 급증하던 서울의 인구문제와 주택난 해결을 위한 서울시 시민아파트 건립 정책의 일환으로 건립됐다. 또 1969년은 3·1운동 50주년이자 김현옥 시장 시기 추진되었던 시민아파트 건립의 해다.

고가도로를 중심으로 남북 총 24동 규모의 3·1 아파트는 당시 삼일빌딩, 삼일고가도로와 함께 현대도시 서울을 대표하는 건축물로서 각종 홍보물과 매체에서 다루어졌다. 사람들의 기억 속에 존재하지만, 구체적인 정보는 알려지지 않았던 3·1 아파트의 각종 자료들을 통해 서울 도심의 변천을 확인해 볼 수 있다.

사진 ⓒ 서울역사박물관
사진 ⓒ 서울역사박물관

무허가 불량주택을 철거하면서 지어진 서울시민의 시민아파트 건립배경과 그 특징을 사진과 도면 등으로 살펴보고, 3·1 아파트에 실제 거주했던 최인기 작가의 인터뷰 영상으로 당시의 삶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시민아파트에서의 삶을 엿볼 수 있는 1960~70년대의 세면 용품와 부엌용품 등 각종 생활 도구를 통해 당시 서민들의 생활을 만나볼 수 있다.

2003년 청계천이 복원되기 시작하면서 3·1아파트 일대는 노후화된 건물 자체의 문제도 결부되어 철거와 개발의 현장이 됐다. 전체 7층의 규모였던 2003년 당시 진효숙 작가의 아파트 외부와 복도, 계단 등 내부 사진을 이번 전시를 통해 최초 공개한다. 뿐만 아니라 3·1 아파트를 다룬 예술작품도 이번 전시를 통해 선보인다.

사진 ⓒ 서울역사박물관
사진 ⓒ 서울역사박물관

전시에서는 3․1 아파트를 소재로 한 작가들의 작품도 관람할 수 있다. 서울대학교 미술관 소장 정재호 작가의 회화 '천변호텔, 삼일아파트', 서울시립미술관 소장 안세권 작가의 사진 '서울 청계천 2004', 이상엽 사진작가의 '청계천변 삼일아파트' 등이 전시된다.

한편, 이번 전시는 6월 30일(일)까지 청계천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된다.

[코아르 CoAR 오세준 기자, yey12345@ccoart.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