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첫 연출작 '헌트', 오늘(19일) 칸영화제서 최초 공개
이정재 첫 연출작 '헌트', 오늘(19일) 칸영화제서 최초 공개
  • 오세준
  • 승인 2022.05.19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재의 첫 연출작 '헌트'가 5월 19일 자정(현지시각)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상영을 통해 전 세계 관객들과의 첫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

 

ⓒ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이다.

이를 맞아 공개된 포스터는 조직 내 침입한 스파이를 찾기 위해 뛰어든 '박평호'(이정재)와 '김정도'(정우성)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긴장감은 물론 사건을 앞두고 결연한 모습을 엿볼 수 있게 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박평호'와 '김정도'는 스파이의 실체를 맹렬하게 쫓으며 진실에 접근해 나가는데, 이 과정에서 촘촘하게 짜여진 심리전과 예측 불가한 반전, 박력 넘치는 액션까지 더해져 한순간도 눈을 떼지 못할 몰입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정재 감독은 칸 국제영화제 초청에 대해 "감사할 분들이 너무 많다. '김정도'역을 맡은 정우성은 가장 친한 친구이자 동료"라고 소개하며, "레드카펫에서의 두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저에게는 큰 기쁨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헌트'는 올여름 개봉을 앞두고 있다.

[코아르CoAR 오세준 기자, yey12345@ccoart.com]

오세준
오세준
《코아르》 영화전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