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날의 영화 축제,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공식 포스터 공개!
여름날의 영화 축제,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공식 포스터 공개!
  • 오세준
  • 승인 2019.04.26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터 ⓒ 미쟝센단편영화제 사무국
포스터 ⓒ 미쟝센단편영화제 사무국

[코아르 CoAR 오세준 기자]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가 환상적인 여름날의 영화 축제를 예고하는 공식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번 미쟝센 단편영화제의 공식 포스터는 짧지만 강렬한 단편영화의 매력처럼 보는 순간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으며 영화제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북돋운다. 

석양이 지는 저녁에서 별빛 쏟아지는 밤으로 넘어가는 하늘을 배경으로 담긴 이미지는 '비정성시'(사회적 관점을 다룬 영화),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멜로드라마), '희극지왕'(코미디), '절대악몽'(공포, 판타지), '4만번의 구타'(액션, 스릴러) 각각의 장르에 맞추어 만들어진 캐릭터들로 특별함을 더한다. 상단에 자리잡아 시선을 강탈하는 섬뜩한 드라큘라의 모습은 '절대악몽 장르의 특색을 함축적으로 상징하며 장르 마니아들을 흥분시킨다.

그 아래로 위치한 긴장한 눈빛의 남자는 모자, 의상은 물론 긴 헤어와 수염까지 어떤 사연을 가지고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며 '비정성시 섹션'에서 소개될 날카로운 작품들에 대한 관람욕구를 증폭시킨다. 마치 우주를 무대로 춤추는 듯한 로맨틱 그 자체의 커플 캐릭터는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을 대표하는 비주얼로 공식 포스터의 무드를 최대치로 끌어올린다. 긴 모자에 삐에로의 코, 큰 리본까지 좌측 하단에 자리한 '희극지왕'의 캐릭터는 정상과 광기, 희극과 비극을 넘나드는 속을 알 수 없는 인물로 장르가 지닌 기발한 자유로움을 강조했다.

맨 아래 위치한 '4만번의 구타' 캐릭터의 모습은 전설의 서부극 주인공을 떠올리게 만들며, 위를 향하고 있는 총구가 액션 장르의 범접할 수 없는 쾌감을 상상하게 만든다. 포스터 전체를 조명하고 있는 오렌지 컬러는 독특한 영감과 신선한 자극을 줄 수 있는 외향적인 색으로, 올해의 영화제 메인 컬러이기도 하다. 상상 그 이상의 즐거움을 선사하며 마치 모험을 즐기는 듯한 최고의 여름 축제가 될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 대한 관람욕구를 한층 고조시킨다.

한편, 공식 포스터를 공개한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상상 그 이상의 단편영화들과 함께 올여름, 관객들을 찾아올 전망이다.

yey12345@ccoart.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