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넷> 운명 혹은 현실 (1) - "이해하려 하지 말고 느껴라"
<테넷> 운명 혹은 현실 (1) - "이해하려 하지 말고 느껴라"
  • 배명현
  • 승인 2020.09.01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테넷' (Tenet, 미국·영국, 2020, 150분)
감독 '크리스토퍼 놀란'(Christopher Nolan)
사진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사진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최근 딱히 이렇다 할 영화가 없던 영향 탓일까. 코로나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모두가 <테넷>에 열광하고 있다. <테넷>은 코로나를 뚫고 영화관을 가야 할 이유를 만들었고, 많은 이들이 IMAX관으로 향했다. 만약 코로나가 아니었다면 훨씬 더 많은 이들이 극장을 찾았겠지만, 2020년도를 살고 있는 우리에게 그건 불가능에 가깝다.

이 시국에 크리스토퍼 놀란의 결단은 실로 경탄할만하다. 전 세계적으로 위축된 영화계에 마중물을 넣기 위해 그는 영화 개봉이란 초강수를 결단했다. 이건 자신의 영화적 힘을 긍정적인 방향을 이용한 한 범주에 속한다고 할 수 있겠다. 기대작들이 계속해서 밀리는 와중에 그의 신작 영화가 개봉된다는 건, 말 그대로 가뭄에 단비와 같다. 그래서일까, 현재 영화에 대한 이야기는 모두 <테넷>으로 수렴하고 있다. 

크리스토퍼 놀란은 이번에도 자신만의 독특한 세계를 만들어냈다. 이 놀라운 세계는 스펙터클 그 자체이다. 그가 영화 개봉 이전부터 '이 영화를 한 번 보고 이해한 사람을 만나고 싶다'라고 이야기했을 정도로 영화의 구성과 시간 관계가 복잡하기 때문만은 아니다. 러닝타임 시작과 동시에 긴장감을 끌어내는 동시에, 감독이 가진 역량을 가감 없이 보여주면서 거대한 스크린 속으로 관객을 빨아들인다. 나는 이 씬에서 확신했다. 그는 현존하는 감독 중 IMAX화면을 가장 잘 쓰는 감독이 분명하다고. 그리고 이번 영화는 이전까지 만들었던 영화의 합작일 것이라고.

그의 이전 영화를 살펴보자. 놀란은 <메멘토>, <인터스텔라>에서 영화가 시간을 어떻게 다룰 수 있는가를 보여주었다면, <덩케르크>에선 시점에 관해 그리고 구성에 관해 자신만의 독특한 관점을 제시하였다. 철저하게 계산된 방식으로 그는 관람자를 스크린 안으로 끌어들인다. 그리고 이 계산된 설계는 너무나 철저해서 그 바깥을 상상하는 것이 너무나 어렵다.

여기서 오해하진 말자. 그 이상의 세계(영화의 바깥, 혹은 영화가 끝난 그 이후)가 존재하지 않을 것이란 이야기가 아니다. 그 이후를 상상하기 위해선 놀란이 쌓아놓은 논리를 그대로 이어받은 후, 상상해야 하는데, 놀란의 설계는 이론적으로도, 서사적으로도 과할 정도로 복잡 난해하기에 '다음'을 상상하는 것에 대한 난이도가 높다는 말이다. 이번 <테넷>은 그 난해함의 정점에 도달한 작품이 아니다. 그리고 다시 말하지만, 이전 영화들의 합으로 보인다.

 

사진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사진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많은 리뷰가 <테넷>에 관해 이야기 할 때 해석의 어려움에 집중하는 것도 어쩌면 이 지점과 닿는 맥락이 있을 것이다. 많은 이들이 이 작품을 비판할 때, 어렵게 이야기를 꼬아놓기만 하고 정작 남은 건 없는 영화라고 평한다. 어느 정도 수긍할 수 있는 지점이다. 지금까지 '좋은 영화'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지점이 철학적 사유와 현실에서 더 나은 세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기여를 했는가, 혹은 도덕 윤리적 차원의 이야기를 얼마나 훌륭하게 남기었는가 등. '영화가 끝난 이후 시작되는 영화'라고 일컬어지는 기준이다.

그 때문에 나 또한 이 영화가 등장인물을 도구적 혹은 소모적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혐의에 대해 동의한다. 더욱이 인물들의 행동 동기에 대해 이해하기 힘들다는 혐의가 짙다는 사실 또한 피할 수 없는 지적이다. 하지만 영화를 다 보고 난 후, 왜 그가 이런 설계를 했는지 어렴풋하게 짐작 할 수 있었다.

<테넷>은 거시적 형태로, 그러니까 영화에서 보여주지 않은 그 시간 밖까지 생각해야 보이는 영화이다. 영화에서 설명한 대로 이야기하자면, 우리를 파멸시키려는 미래가 원인이고 그 행동의 결과가 현재에 일어난다는 것을 숙지해야, 이 작품의 진정한 성취를 볼 수 있는 영화이다. 그러나 이것이 이전에는 전혀 없던 것이냐고 묻는다면 나는 그렇지는 않다고 생각한다. 영화는 아니지만 소설가 '테드 창'이 이미 시도를 하고 또 훌륭한 작품을 남겼기 때문이다. 테드 창은 시간과 운명론적 관점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철학적 통찰을 던져준다.

또한, 물음만을 던지는 무책임함을 넘어 분명한 자신의 관점을 제시한다. <당신 인생의 이야기>, <상인과 연금술사의 문>이 그 대표적인 작품일 것이다. 미래가 정해졌다고 할 때, 그러니까 자유의지가 존재하지 않으리라 여겨진다면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할 수 있을 것인가. 이때 도덕적, 철학적 사유 지점을 남긴다는 차원에서 앞서 말한 훌륭한 작품의 기준에 이 두 소설이 서설(敍說)에 비해 부합할 것이다. 그러나 테드 창은 소설가이고, 크리스토퍼 놀란은 감독이다. 놀란의 성취는 영화적 시각화에 있다.

 

사진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사진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영화웹진 코아르CoAR 배명현 영화전문 에디터, rhfemdnjf@ccoart.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