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단편 제작지원 공모' 시작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단편 제작지원 공모' 시작
  • 오세준
  • 승인 2020.08.06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사진 ⓒ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제22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2020)이 제4회 단편애니메이션제작지원 공모를 시작했다. 

BIAF의 '단편애니메이션제작지원'은 국내 애니메이션 창작의 다양성을 확보하고 재능 있는 감독들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올해 BIAF 단편애니메이션제작지원 공모는 지난 3일 시작돼 9월 25일까지 진행된다.

BIAF 단편애니메이션제작지원은 총 4천만원의 제작지원금을 선정작에게 수여하며, 애니메이션 전문가와 문화콘텐츠사업 관계자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작품을 심사한다. 

예심은 10월 5일에 본심은 10월 24일에 각각 진행된다. 이 외에 자세한 사항은 BIAF 홈페이지 내 애니페어&포럼의 단편애니메이션 제작지원 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단편 애니메이션을 제작하고자 하는 대한민국 국민은 누구든 지원할 수 있으며 BIAF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콘티 및 스토리보드와 함께 제출하면 된다.

특히, 지난 선정작인 김은경 감독의 '화장실', 김혜진 감독의 '빛', 조경욱 감독의 'MOM-The Worst Punishment' 등의 작품도 다수의 해외 영화제에서 초청받는 성과를 거뒀기에, 올해 BIAF 단편애니메이션제작지원 사업에 대한 관심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해 BIAF 단편애니메이션제작지원 선정작 중 2편이 BIAF2020의 공식 상영작으로 선정돼 월드 프리미어 상영을 진행한다. 

최진욱 감독의 '선을 넘어'는 BIAF2020 국제경쟁 한국단편 부문에서, 현유정 감독의 '서로의 조각'은 국제경쟁 학생 부문에서 각각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제22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은 오는 10월 23일부터 10월 27일까지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